4·3유적지


4·3유적지
유적지명 조일구락부 옛터
유형

지역구분(행정시) 제주시 지역구분(읍면) 제주읍 지역구분(마을별) 삼도
주소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도2동 907-11번지, 관덕로2길 11
GPS 위도 33.5187777777778, 경도 126.518472222222 약도보러가기

  

 유적지내력

  

〇 조일구락부 옛터는 당시 유일한 극장시설이었다. 당시는 유난히 각종 단체 결성이 잦았던 시기였기 때문에 이곳에서 많은 행사가 있었다. 특히 1947년 3․1절 기념행사 관계로 긴장이 고조되는 시점인 1947년 2월 23일, 이곳 조일구락부에서 민주주의민족전선(약칭 민전․民戰)제주도위원회가  결성됐다. 공동의장단에는 안세훈, 이일선, 현경호를 선출했다. 초대 지사 박경훈도 3월 총파업 직후인 1947년 4월 9일 도지사를 사임하고 그해 7월에 민전 의장에 추대되어 취임하게 된다. 

 

또한 4․3 전개과정에서 도민들을 탄압하고 공포의 대상으로 각인되었던 서북청년단도 이 곳에서 결성되었다. 1947년 11월 2일 제주극장에서 서북청년회제주도본부가 결성되어 위원장에 장동춘(張東春), 부위원장에 박병준(朴炳俊)이 선출되었던 것이다. 

 

이후 여러번의 증개축을 거치며 극장시설(구 제주극장, 현대극장)로 활용되었는데, 현재는 '대교상사'라는 개인업체가 들어서 있다. 당시의 흔적은 찾아볼 수 없다.

<출처: 제주4.3연구소, 『제주4.3유적 Ⅰ』>

 

 

〇 4.3 유적지 순례 - 삼도2동 ‘조일구락부’ 옛 건물

제주시 삼도2동 907-11번지에 위치한 ‘조일구락부’ 옛 건물. 극장시설이던 이곳은 각종 단체 결성식 등 행사가 많았던 곳이다. 4·3의 도화선이 됐던 1947년 ‘3·1절 기념식’직전인 47년 2월23일 조일구락부에서는 ‘민주주의민족전선 제주도위원회(약칭 민전·民戰)’결성식이 열렸다. 조선민주청년동맹도 이곳에서 창립대회를 가졌다. 이날 민전 공동위원장에는 안세훈(남로당 도당위원장) 이일선(관음사 주지) 현경호(제주중학교 교장)가 선출됐다. 박경훈 도지사가 축사를, 강인수 감찰청장과 패트리치 대위도 참석해 연설을 할 정도로 당시 좌파연합체 성격인 민전의 위력은 컸다. 그러나 3·1절 발포사건으로 인해 민전 간부들이 검거되면서 시련이 시작됐으나 그 해 4월 도지사직을 사직한 박경훈이 7월에는 민전 의장으로 선출됐다.

 

하지만 4·3 전개과정처럼 조일구락부는 시대의 흐름을 반영했다. 도민의 입장에서는 공포의 대상이었던 서북청년단이 이곳에서 결성됐다. 47년 11월2일 서북청년회 제주도본부가 결성식이 열려 위원장에 장동춘, 부위원장에 박병준을 선출했다. 조일구락부 옛 건물에는 당시 자취는 없다. 증·개축 과정을 거치며 현대극장으로 활용되다가 지금은 개인업체인 대교상사가 들어서 있다.

 

<출처: 제민일보(2004.11.7.)>

 

 

 

 

 현장사진

 

 

 

 

 

 

 

 

 

 

상처받은 영혼을 향한 희망이 불어오는 곳
평화·상생·해원 바람의 진원지

제주4·3평화재단

4·3유적지